한일 화홰평화플랫폼 '8.15광복 75주년 한일 공동선언문' 발표

한일 화홰평화플랫폼 '8.15광복 75주년 한일 공동선언문' 발표

"일본 정부, 기억의 계승 방해 말아야"

임성국 기자 limsk@pckworld.com
2020년 08월 13일(목) 10:00
한·일 종교단체와 시민단체가 8.15 광복 75주년을 맞아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역사적 과제와 문제 해결을 위한 연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이홍정)와 일본 NCC(총무:후지모리 요시미쯔)를 비롯해 양국 32개 종교단체 및 시민단체가 결성한 '한일 화해와 평화 플랫폼'은 지난 12일 '8.15광복 75주년 한·일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한·일 화해와 평화 플랫폼은 선언문을 통해 "1905년 을사늑약 (제2차 한일협약)의 '표제'에 한국 측의 비준이 없다는 사실 인식에 입각하여 군사력의 위압으로 식민지정책을 추진했던 일본은 한반도와 아시아 사람들에 대한 역사적 책임을 지금까지 회피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역사적 사실을 받아들여 국가적 책임을 인정하고 유족에게 사과할 것과 도쿄도가 97년 전의 역사를 진정으로 받아들이고 추모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성폭력의 피해 실태를 일본 정부가 있는 그대로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피해자가 받아들이고, 존엄을 회복할 수 있는 사죄와 배상, 상처를 주는 인권침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진상규명과 역사교육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고 했다.

한·일 화해와 평화 플랫폼은 "일본 정부는 기억의 계승을 위한 노력을 절대로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며 "2015년 12.28 '한·일 합의'로 이 문제가 해결되었다는 인식을 바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플랫폼은 "일본 정부와 국회가 1923년 간토 대지진 당시 아시아 태평양 전쟁 치하 강제연행과 강제노동, 성적 착취의 사실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구체적 진전이 일본의 군사대국화를 저지하며 평화헌법을 지키려고 하는 일본의 시민사회와 종교인들의 노력을 더욱 격려할 것"이라며 "한국의 종교시민사회가 주도하는 '한반도종전평화캠페인'에 세계 시민사회와 함께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성국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