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코로나 방역 주체 돼야

교회, 코로나 방역 주체 돼야

[ 사설 ]

한국기독공보
2020년 12월 01일(화) 07:46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하루 100명 미만대를 보이던 확진자수가 400~500명대를 넘어서는 등 방역 당국도 긴장하는 상태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발표한지 닷새만인 지난 30일 방역 당국은 2.5단계로 격상하기 보다 2단계 +α를 발표했다. 이 조치는 방역 강화로 입게될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숙고 끝에 내려진 결과다.

이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교회는 정규 예배 등 좌석 수의 20% 이내(수용인원의 20% 이내)로 대면예배를 드리며 식사도 금지하는 등 방역 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 본교단 총회도 지난 11월 27일 15차 '코로나19 감염증 교회대응지침'을 발표하며 방역 당국과 보조를 맞추고 있다.

그러나 12월이 되면 전국교회는 신년도를 준비하기 위해 정책당회를 시작으로 제직회와 공동의회를 준비하고 있어 걱정이 많다. 총회 교회대응지침에 따르면, 당회와 제직회 공동의회 등을 간소화 또는 온라인으로 진행할 것을 제안하고 있지만 절반에 이르는 교회들은 장비와 기술 부족 등으로 온라인 회의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그렇다고 정로교의 정치원리에서 벗어나 제직회와 공동의회를 거치지 않고 사업계획서와 예산을 집행하기에도 어려움이 뒤따르기 마련이다. 개교회 차원에서 현명한 방안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다.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해선 교회의 자발적인 동참과 협조가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 교회가 코로나 확산의 진원지라는 오명을 쓰지 않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교회가 자발적으로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생활방역을 스스로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자칫 방역소홀로 대사회적인 이미지가 또 다시 추락되지 않기를 바란다. 기독교의 중심에는 '생명'이 있기 때문이다.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