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힐링] 부부행복도 '로맨스' 아닌 '우호감'이 높인다
5월 21일은 부부의 날이다. '2(둘)이 1(하나)'가 되는 날이라는 의미로 가정의 기초가 되는 부부가 서로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가정을 잘 지켜나가라는 취지로 2003년 국가 법정기념일로 제정됐다. 그러나 사이좋은 부부관계, 화목한 가...
이경남 기자  2017-05-19
[기획] "인도 고아들 신앙으로 양육하고 싶어"
지난 4월 20일 서울노회 정기노회에서는 이색적인 목사 안수식이 있었다. 힌두교 출신의 인도인 판카즈 목사가 안수를 받았던 것. 다문화 이주민 사역기관인 나섬공동체를 통해 복음을 접한 판카즈 목사가 평범한(?) 이주민 노동자로 입국해 복음을 받아 들이...
이경남 기자  2017-05-10
[기획] 사업 중복, 재정 비효율성 타개하라
"노회 내 상비부서들은 그런데로 활동이 되는데 특별부서나 위원회는 거의 3/1 정도도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노회 내 목사 회원이 44명, 장로 총대가 56명, 도합 100명 정도에 불과해요. 노회 회원 부족으로 부서 및 위원회를 구성할...
한국기독공보  2017-05-08
[기획] 교회...복음의 안내자, 그리고 이웃
인간은 더 나은 삶의 조건을 찾아 강과 바다, 초지와 농토를 찾아 이동했다. 자연의 조건에 따라 적응과 응전을 하며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생산하고 삶을 꾸려 나갔다.현대사회에도 우리는 더 나은 행복조건을 찾아 서구나 유럽으로 이동하고 다수의 사람들은 ...
한국기독공보  2017-05-08
[기획] 짧은 이주민 역사...한국교회의 역할은 절대적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다문화 시대에 한국교회는 선교와 목회에 있어 어떻게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해왔는지 정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필자는 한국교회 이주민 선교를 처음 시작한 목회자로서 그 역할과 기여에 대하여 정리해보고자 한다. 사실 ...
유해근  2017-05-05
[기획] 기독공보주일과 함께 하는 교회(경남, 경북 지역)
#창립 40주년 맞은 울산온유교회울산온유교회(이재학 목사 시무)는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아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루터가 죽음을 각오하고 거룩한 교회로 돌아가려는 각오를 가진 것처럼 울산온유교회는 모든 성도가 성경의 ...
표현모 기자  2017-05-05
[기획] 교회학교 현황 이해를 위한 교사 인식 조사 (下)/ 교사들, '도덕ㆍ윤리ㆍ청렴성' 높아
5. 총회 공과와 관련한 내용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산한 교회에서 교회학교 교사로 활동하고 있는 교사들은 총회에서 발행하는 GPL(God's People, Light of the world)공과에 대해 알고 있으며, 교육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사...
박만서 기자  2017-04-13
[기획] '세상 아이들의 언어와 그 감각으로 그리스도를 말하라'
지난주 발행된 한국기독공보(2017년 4월 8일 자)에 교단지인 한국기독공보와 총회교육자원부가 교회학교 교사들을 상대로 하여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본고는 인식조사 결과에 대한 교육정책에 대하여 논의하고자 한다.먼저 교회학교 현황인식 부...
김치성 목사  2017-04-13
[기획] 세월호 3주기를 맞이하는 부활절에...
저는 왜 이 자리에 있을까요? 저는 왜 이런 글을 쓰고 있을까요? 저는 위로하는 자가 되고 싶었는데 그래서 신학을 한 건데 왜 제가 이 자리에 있을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견디겠습니다. 그런데 제 아이가 참혹한 죽음을 맞은 이유를 저는 이해할 수도 받...
한국기독공보  2017-04-11
[기획] 일주일에 한번, 동포 만나는 기쁨 커요
"모국어로 예배를 드리고, 같은 베트남인들을 만나 서로 위로하고 예배드리는 일이 이곳 한국에서의 삶을 살아가게 하는 큰 힘이 되는 것 같아요. 베트남에 있을 때는 예수님을 몰랐는데 한국에서 예수님을 알게 됐고, 귀한 친구들도 얻어 참 감사한 마음입니다...
표현모 기자  2017-04-11
[기획] 기구개혁 방향 반하는 총회 후원회
#총회 13개 후원회 존립, 자체 예산 확보 운영 중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부서 산하에는 13개의 후원회가 조직돼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선교부는 총회학원선교후원회와 직장선교후원회, 외국인근로자선교후원회 등 총 5개 후원회가 있고, 지난 100...
임성국 기자  2017-04-06
[기획] 기독교 돌봄받는 다문화가정 다음세대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에 위치한 '평화의집' 지역아동센터가 방과 후 삼삼오오 모여든 아이들의 수다 소리로 시끌벅적하다. 얼굴색도 다르고 엄마 아빠의 국적도 다르지만 아이들은 능숙한 한국어로 박진석 목사에게 질문을 쏟아냈다. "오늘 우리 영...
이경남 기자  2017-03-29
[기획] 이주민 익숙하다고, 우리 의식도 높다는 생각은 착각
우리나라 이주민 현황을 살펴보면 1990년대에는 외국인 노동자, 2000년대에 들어서는 결혼 이주 여성의 수가 급격히 증가했다. 그 결과 현재 우리나라 전역에 살고 있는 이주민은 200만 명이 조금 넘는 것으로 추산되면서 우리 사회도 점점 다문화 사회...
표현모 기자  2017-03-13
[힐링] 건조하고 뻑뻑한 눈, '눈물'이 문제
60대인 'O'목사는 컴퓨터를 사용해 설교문을 작성하고, 인터넷으로 업무를 자주 보는 편이다. 평소 독서량도 많아 쉽게 눈의 피로감을 느낀다. 특히 봄철에 황사나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릴 때면 하루종일 눈에 이물감이 들어간 것 처럼 느껴지...
이경남 기자  2017-03-10
[기획] 동북아 지역 복음화 힘쓰는 한아름선교회
해외선교는 사실상 '팀' 사역으로 볼 수 있다. 개 교회, 선교단체, 선교사가 혼자서 그 일을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교회는 선교의 '몸'을 이루고 선교단체나 기관은 '발'이 되며, 선교사가 '손&...
임성국 기자  2017-03-08
[기획] (가칭)샬롬국제고등학교 운영 위한 호텔샬롬제주 오픈
제주 도민, 한국교회의 희망이 될 기독교학교 '(가칭)샬롬국제고등학교'의 설립을 위한 박화진 장로(신촌장로교회 원로)의 열정과 도전정신이 빛을 발하고 있다.제주 지역 복음화, 크리스찬 글로벌 리더 양성을 위한 세계 선교를 마음속에 품고 ...
임성국 기자  2017-03-06
[기획] 꿈 찾기 돕는 '사하라' 임영복, 나요한 목사
'사랑하라, 그리고 하고 싶은 일을 하라'. 꿈을 찾는 청소년과 청년ㆍ대학생들이 자신의 소질과 재능을 찾아 자신의 비전을 결정하고 실현하는 일을 돕는 목회자가 있다. 다음세대에 꿈과 희망을 전하고, 그들의 비전을 찾고 결정하는 '...
임성국 기자  2017-03-06
[기획] 차별의 이유가 엄마가 이주여성이라서라니
경기도 여주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응웬 씨. 그녀는 가벼운 정신지체가 있는 11살 연상의 남성과 결혼해 한국 거주 12년차 워킹맘이다. 이제 응웬 씨는 한국 국적도 생겼고, 아들 둘도 잘자라 초등학교 5학년, 초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
표현모 기자  2017-02-20
[기획] 복음의 전령사로 세계교회를 섬기다
한국교회의 발전에 있어 부흥사의 역할은 너무나 자주 간과되곤 한다. 한국교회 초기 부흥사들은 생활에 지치고 말씀에 갈급한 이들에게 꿀송이 같이 말씀으로 용기와 희망을 주었다. 나라를 잃고 절망하던 식민지 백성들에게는 독립에 대한 꿈을 되찾게 했다. 그...
표현모 기자  2017-02-20
[기획] "하나님의 선교는 계속 되어야 합니다"
에베레스트 같은 대규모 장거리 등반이나 탐험을 하는 경우에는 물자를 비축하고, 연락 시설을 갖추며, 대원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베이스캠프의 역할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선교 또한 고산(高山)의 등반과 같이 힘들고 때로는 위험한 사역이기에 베이스 캠...
표현모 기자  2017-01-24
여백
여백
하단여백
한국기독공보 사람들기사제보광고안내광고검색지사장모집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새 생명 새 빛 운동
한국기독공보  |  등록번호: 서울, 아0429  |  등록일: 2016년 12월 22일  |  발행인: 이성희  |  편집인: 천영호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1402호(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차유진
편집국: 02) 708-4713~6 /4720(fax)   |  총무국: 02) 708-4710~2 /4708(fax)   |  광고국: 02) 708-4717~9 /4707(fax)
Copyright © 2004 - 2017 한국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 외부필자의 원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