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6> 하나님의 대리자 '부모' -개신교 가정교육의 방향 제시한 루터의 부모 이해
"부모들은 부모의 직분이 자녀들을 단지 육적으로 먹이고 키우는 것 뿐 만 아니라, 그들로 하여금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도록 교육하는 것에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그들의 직분을 신실하게 받아야 할 것이다."위의 인용구는 루터가 '대교리문답서'...
양금희 교수  2017-04-13
[연재] 루터의 교육개혁 이야기 /<5> 루터의 자녀들과 자녀교육
루터는 카타리나 폰 보라와 결혼을 하여 행복한 가정생활을 하였고, 그녀와의 사이에서 3남 3녀의 자녀를 낳았다. 1526년에 루터의 첫째 아들 한스가 태어나고, 이듬해에는 딸 엘리자벳이 태어났으며, 막달레나(1529), 마틴(1531), 파울(1533...
양금희 교수  2017-04-04
[연재] 루터의 교육개혁 이야기/<4> 루터의 결혼, 루터와 카타리나
루터를 개신교 교육의 아버지로 보는 것은 그가 교회와 학교의 교육을 개혁했기 때문만이 아니라, 그와 나란히 가정을 가장 중요한 교육의 장으로서 재평가하면서 가정, 교회, 학교를 모두 아우르는 개신교 기독교교육 생태계를 재정립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루터...
양금희 교수  2017-03-28
[연재] 루터의 교육개혁 이야기(3)/만인 제사장, 만인을 위한 교육
"사람들은 교황, 감독, 사제, 수도사들을 영적 직분(성직)이라 칭하고, 영주, 왕, 수공업자, 농부를 세속직이라 칭한다. 그러나 이것은 완전 허구이고 기만이니 그것 때문에 위축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모든 기독교인들은 진실로 영적 직이기 때문인바,...
양금희 교수  2017-03-21
[연재] 모국어 성경이 열어젖힌 교육의 문
종교개혁지 답사 여행객들에게 가장 감동적인 장소를 하나 꼽으라고 한다면,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바르트부르크성 안 루터의 방을 꼽을 것 같다. 그곳은 루터가 보름스 국회에서 황제에게 대적하여 자신의 개혁의지를 분명히 천명한 후,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 ...
양금희 교수  2017-03-14
[연재] <1> 개신교 교육의 아버지
루터를 종교개혁자요, 개신교 교회의 아버지로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만, '개신교 교육의 아버지'로 기억하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은 것 같다. 루터의 종교개혁은 단순히 신학의 개혁이나 교회의 개혁을 넘어서서 당시 정치, 사회, 문화 전반을...
양금희 교수  2017-03-07
[연재] 자녀들, 말 잘 듣게 하는 비결
나의 작은 이모님은 세 자녀를 모두 서울대에 입학시켰다. 이런 얘기를 하면 옛날에는 서울대 입학이 쉬웠다고 비꼬는 사람들이 있는데 막내가 아직 20대다. 그러니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 얘기는 아니다. 하여튼 여기서 중요한 것은 무슨 힘으로 아이 셋 입...
유하워드 목사  2017-03-02
[연재] 용서해야 산다
사례 1. 이번 수능은 대한민국 역대 물수능의 절정이다. 열심히 준비한 아이와 부모들은 분노의 절정이다."맹모삼억지교(孟母三億之敎)라고 맹자 엄마 보다 이사는 더 많이 다녔어. 맹자네가 주식을 팔았어? 오피스텔을 정리했어?" 이름 난 학원 설명회는 빠...
유하워드 목사  2017-02-21
[연재] 사교육, 과연 악인가?
"아이를 학원에 보내는 게 믿음 없는 행위인 것 같아 죄책감이 들때도 있어요." 학원가에서 만나는 신앙인들의 얘기다. 신약 성경의 반 이상을 저술한 사도바울. 요즘 말로 그야 말로 전형적인 엄친아였다. 길기리아(Cilicia) 다소(Tarsus)출신이...
유하워드 목사  2017-02-14
[연재] 전공선택과 취업- 중ㆍ고등학교 부모들에게 ③
너무도 막강해서 이스라엘의 경쟁 상대가 될 수 없었던 골리앗. 말 그대로 괴물이었다. 그런 골리앗과 싸우겠다고 나선 다윗. 당시 최고의 전투 장비인 놋 투구, 갑옷을 왕으로부터 직접 제공 받았다(삼상 17:38). 그러나 다윗은 외부에서 오는 도움을 ...
유하워드 목사  2017-02-07
[연재] 내 아이를 위한 족집게 도사 - 중ㆍ고등학교 부모들에게 ②
"내 아이는 어떤 과목을 전공해야 하지?", "내 아이는 어떤 직업을 가져야 할지?" 누구도 부인하기 어려운 치열한 입ㆍ취(입시, 취업)시대다. 많은 부모들은 자녀의 전공과 미래에 대한 정답을 사교육 현장에서 찾으려 한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섬김의 현...
유하워드 목사  2017-01-24
[연재] 발빠른 젊은 세대 이유있는 움직임
제자 중 한명이 영어를 곧잘 해서 특목고 목표생인 줄 알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요리 전공을 꿈꾸고 있었다. 세계적인 요리사가 되기 위해서는 영어가 필수라서 대치동에 왔다고 했다.그녀는 일반고 특화 직업능력개발훈련 과정을 선택했다. 고용노동부에서 교육...
유하워드 목사  2017-01-19
[연재] 한국의 공교육 현장, 정말 소망이 없을까?
결론부터 말한다. 미취학ㆍ초ㆍ중을 포함한 기초 교육 환경은 한국이 세계 정상급이다. 세계적 공신력을 자랑하는 '국제학업성취도평가'(국학평, Programme for International Student Assessment, PISA)를...
유하워드 목사  2017-01-11
[연재] 원판보존의 원리
1월이다. 학원가는 신입생 모집에 한창, 부모들은 학원 쇼핑에 한숨이다. '지금 다니는 학원에 눌러 앉아?' '아니면 갈아타?' 더 많은 학원설명회에 참석할수록 혼동이 더해진다. 옆집 아주머니의 말을 들을수록, 내 아이만 ...
유하워드 목사  2017-01-03
[연재] 관계맺기 4 - 미소짓기
"목사님, 우리에게서 비슷한 점을 발견하셨어요?"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교회 연합 기관인 NECTAR를 통해 청소년 학원 선교사로 파송 받았다. 평일에는 중고등학교를 탐방했다. 기독교사와 학생의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길을 찾았다. 주일에는 지역 교회에...
김용재 목사  2017-01-03
[연재] 관계맺기 3 - 좋게보기
"목사님, 우리 아이들한테 제 마음을 들킬까봐 걱정이에요."아이들을 참 사랑하시는 선생님 한 분이 고백하신다. '예배 시간에 늦지 않으면' '설교에 조금 더 주의를 기울이면' '찬양할 때 입을 좀 벌리면' &...
김용재 목사  2016-12-21
[연재] 관계맺기 2 - 호흡하기
"목사님, 그럴 때는 깊은 호흡을 여러 번 반복하셔야 해요."한 상담사가 내게 말했다. 아무리 청소년 사역 전문가라 하더라도 아이의 어떤 모습 때문에 갑자기 화가 끓어오를 수 있다고. 그럴 때에는 깊은 호흡을 반복해서 해야 한다고. 그러면 심장 박동이...
김용재 목사  2016-12-14
[연재] 관계맺기 1 - 거리두기
"담벼락에 대고 돌을 던지는 것 같아요."아이들이 대답을 하지 않는 것 때문에 힘들다며 한 선생님이 고백하신다."담벼락이면 다행이게요. 튀어나오기는 하잖아요. 아이들은 블랙홀 같아요." 대답 없는 아이들과 함께 있으면 기운이 쑥 빠진다며 옆에 계신 선...
김용재 목사  2016-12-06
[연재] 소망, 부르심에 담긴 내일
"저는 하나님께 쓰임 받을 가능성이 없는 거 같아요."하나님께서 위대하게 쓰시는 사람은 "10대에 꿈을 꾸고, 20대에 준비해서, 30대에 쓰임 받는다"고 하는데, 그래서 어른들이 만날 때마다 "비전이 뭐니?"라고 물어보시는데, 자기는 하고 싶은 것도...
김용재 목사  2016-11-22
[연재] 순종, 자유로 들어서는 통로
"자유요. 자유롭게 좀 살고 싶어요."아이들에게 가장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물어보면 대부분 '자유'를 달라고 말한다. 어이없다. '갇힌 것도 아니면서 무슨 자유를?' 사는 게 답답하단다. '말도 안 돼! 어린 것들이...
김용재 목사  2016-11-15
여백
여백
하단여백
한국기독공보 사람들기사제보광고안내광고검색지사장모집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새 생명 새 빛 운동
한국기독공보  |  등록번호: 서울, 아0429  |  등록일: 2016년 12월 22일  |  발행인: 이성희  |  편집인: 천영호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1402호(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차유진
편집국: 02) 708-4713~6 /4720(fax)   |  총무국: 02) 708-4710~2 /4708(fax)   |  광고국: 02) 708-4717~9 /4707(fax)
Copyright © 2004 - 2017 한국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 외부필자의 원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