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세상에 희망 주는 교회
40대 이후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고 그리스도인이 된 이만재 선생이 신세대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엮어서 '교회 가기 싫은 일흔 일곱 가지 이유'라는 책을 썼다. 왜 사람들이 교회 가기를 싫어하는가? 세상 사람들의 눈에 비친 교회의...
유갑준 목사  2017-06-27
[오피니언] 인구 위기와 교회의 사명
최근 주요 일간지 1면에 실린 두 장의 초등학교 운동장 사진을 보면서 우리나라의 심각한 인구급감 현상을 새삼 실감하게 되었다. 40여 년 전에는 아이들로 가득 찼던 운동장이 오늘날에는 텅 빈 공간이 되어 있는 대조적인 사진이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
손신철 목사  2017-06-21
[오피니언] 따르고 싶은 지도자
역사에 빛을 남기고, 후대에 구별된 흔적을 남겨 존경과 우러름의 대상이 되고 있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일까. 세계적 명문 하버드 대학교 전 총장 Nathan Pusey(나단 푸시)씨가 언급한 대로 우리는 지금 4가지가 없는 시대를 살고 있는 것 같다.(...
신정호 목사  2017-06-14
[오피니언] 소통과 경청
지난겨울 대한민국은 참으로 어둡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제 그 시간은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새로운 희망과 기대로 바뀌어가고 있다.새 정부의 등장 이래 자주 듣고 있는 한 단어가 있는데, '소통'이다. 문 대통령은 그리 길...
채은하 교수  2017-06-07
[오피니언] 교회, 재난에 적극 대처하자
재난 및 안전 관리 기본법에서는 재난의 유형을 자연재난과 인재로 구분하는데, 자연재난은 불시에 닥쳐서 인명과 재산을 삼켜버리는 무서운 재앙으로 태풍, 홍수, 강풍, 낙뢰, 지진, 해일, 황사 등이 있다. 인재는 부주의와 방심에서 비롯된 것으로 화재, ...
신영균 목사  2017-05-30
[오피니언]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푸른 5월에는 산천이 녹음을 더해 간다. 푸르고 싱그러운 계절의 빛깔 때문인지 5월이 가정의 달인 것은 아귀가 맞다고 느껴진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푸르게 삶의 자리에 그늘을 만들어 지켜주었고, 또 지켜주어야 할 소중한 사...
조재호 목사  2017-05-25
[오피니언] 우러러 볼수록 높아만 지네
지혜로운 자는 궁창의 빛과 같이 빛날 것이요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하는 자는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빛나리라(단12:3)5월 15일은 스승의 날이다. 2016년 통계에 따르면, 전국에 초중고 1만 1563개 학교에 43만 7124명의 선생님이 ...
정성진 목사  2017-05-16
[오피니언] 십자가와 부활 교육의 균형 필요
우리의 부활절 교육은 십자가에 집중된 반면 부활에 대한 교육은 매우 미흡하다. 십자가에 대한 교육은 평상시에도 자주 실시되지만 사순절이 시작되면 더 본격화된다. 재의 수요일에서 6주 동안 특별 새벽기도, 금식기도, 수난주일 사건 재현, 세족식, 전시회...
박화경 교수  2017-05-10
[오피니언] 세월호에서 최태민까지
한국교회 이단역사는 세월호와 최태민 사건을 통해 새로운 전환점을 맞았다. 일제강점기 후반 이단의 뿌리가 내려지고, 한국전쟁 피난을 통해 전국적으로 확산되었으며, 군사정권 시기에 물적ㆍ교리적 토대가 마련되고, 마침내 세월호와 최태민 사건을 통해 그 악의...
탁지일 교수  2017-05-10
[오피니언] 후임자 청빙 오고(五考)
우리는 그동안 국가 리더십을 잘못 세운 탓으로, 반년이나 대통령 없이 나라를 운영해오고 있다. 새로운 대통령 감을 찾고는 있지만 국민들의 고민은 크다. 국민 노릇하기도 참 힘들다.조직이 크든 작든 좋은 리더를 둔 구성원들은 감사해야 한다. 부디 하나님...
이의용 교수  2017-04-18
[오피니언] 권위의 청지기
종교 다원주의 시대에 권위는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문제이다. 18세기에 일어난 계몽주의 운동은 서구 문화에 자율과 자의식을 심어주는 운동으로 권위를 배척한 운동이다. 모든 것을 이성과 양심에 비추어 시험해보라는 요청은 가장 성스럽게 여겨졌...
이재훈 목사  2017-04-13
[오피니언] 권력의 무상한 몰락을 지켜보며
지난 주 금요일(3월 31일)은 하루 종일 우울하고 무거운 마음으로 보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결정, 그리고 연이은 구속수감을 TV로 지켜보았기 때문이다.아마도 많은 사람들에게 가슴 아리는 아픔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그 동안 촛불 집회에 ...
김지철 목사  2017-04-04
[오피니언] 종교개혁 500주년, 다시 선교를 생각하다
종교개혁으로 유럽에서 개신교가 점차 커가고 있을 때, 당시 로마 가톨릭은 개신교에 대하여 계속해서 많은 비난과 흑색선전을 하였다. 그 비난 중 하나는 개신교회는 선교에 관심을 갖고 있지도, 열심을 내지도 않는다는 것이었다. 당시 로베르토 벨라르미노(1...
오대식 목사  2017-03-28
[오피니언] 물질 제어로 인내와 절제를
날마다 우리 집 식탁에 빠지지 않고 오르는 것 중에 필자가 좋아하는 과일, 사과가 있다. 불과 20년 전만해도 먹고 싶은 과일을 마음껏 먹을 수 있는 나라 형편이 아니었는데, 지금은 시장에 가면 사시사철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는 풍요로운 시대를 살게...
이순원 장로  2017-03-21
[오피니언] 재림 예수를 만나는 상상력
하나님이 인간에게 베푼 축복 중 하나가 '상상력'이다.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은 믿음도 굳건하다. 이성만으로는 결코 하나님의 천지창조와 예수의 부활을 믿을 수 없기 때문이다. 물론 상상력이 잘못되면 걷잡을 수없는 문제를 유발하기도 하지만,...
오시영 장로  2017-03-14
[오피니언] 생명줄 같은 남선교회주일
오늘의 시대를 가리켜 평신도사역의 시대 즉 평신도 선교시대라고 말한다. 평신도들이 선교의 주역이 되어 선교의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한다는 말이다.남선교회는 남성들의 자치적인 모임으로 여전도회와 함께 평신도운동의 주체가 되고 있다. 따라서 한국교회 특히 ...
이재수 장로  2017-03-07
[오피니언] 시간은 하나님의 창작품
나사(NASA) 연구실. 아폴로11호 발사를 위해 항로를 연구하던 과학자들이 혼돈에 빠졌다. 지구의 자전과 공전을 연구하던 그들이 우주시간 중 24시간을 찾을 수 없었던 것이다.시뮬레이션 결과를 보아도 없어진 24시간을 찾지 못해 연구원들이 하는 애기...
이상필 장로  2017-03-02
[오피니언] '5픔'을 품는 교회
입춘과 함께 시작된 정유년 '붉은 닭의 해'는 우리에게 '암탉이 되신 하나님'을 생각나게 한다. 태초에 신으로 수면 위에 운행하신 하나님은 암탉이 알을 품어 병아리를 부화시키듯 세상을 품어 낳으신 부모의 사랑을 연상시킨다....
박근호 목사  2017-02-24
[오피니언] 사실이 능력인 세상, 교회가 '진실' 되는 것
2017년을 시작하며 누가복음을 하루하루 묵상하고 있다. 1장 1절부터 눈과 마음 그리고 생각이 멈추었다. "우리 중에 이루어진 사실에 대하여" 2절에서는 "~전하여 준 그대로…"에 영이 붙잡혔다. 예수 복음 이야기는 사실이다.예수이야기,...
신관식 목사  2017-02-14
[오피니언] [기독교복음침례회 관련 반론 보도문]
본 인터넷 신문은 2016년 12월 6일 오피니언면에서 '현 시국에 대한 기독교인의 인식'이라는 제목으로 "이미 2014년 세월호 사건이 터지면서 우리사회를 드리우고 있는 사이비이단의 그림자가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구원파가 삽시...
한국기독공보  2017-02-11
여백
여백
하단여백
한국기독공보 사람들기사제보광고안내광고검색지사장모집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새 생명 새 빛 운동
한국기독공보  |  등록번호: 서울, 아0429  |  등록일: 2016년 12월 22일  |  발행인: 이성희  |  편집인: 천영호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1402호(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차유진
편집국: 02) 708-4713~6 /4720(fax)   |  총무국: 02) 708-4710~2 /4708(fax)   |  광고국: 02) 708-4717~9 /4707(fax)
Copyright © 2004 - 2017 한국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 외부필자의 원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