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령 "인공지능, 신앙만큼은 대신할 수 없다"

미래목회포럼 54차 정기조찬 임성국 기자l승인2016.05.13l수정2016.05.13 12:23l3043호 l조회수 : 29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래목회포럼(대표:이상대)이 지난 12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54차 정기조찬에 이어령 박사를 초청, 한국교회, 영성의 길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강연에 나선 이어령 박사는 최근 이슈가 된 '알파고'의 인공지능과 신앙의 '영성'을 비교하며 "구글의 알파고는 인공지능으로 유물적인 하나님을 만드는 것과 같다. 인공지능인은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고 있다는 것은 사람들은 다 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며, "인간이 알파고를 만들었지만 인간의 뇌, 신경을 모방한 시스템이고, 전산기에서 인터넷으로 통신기의 역할로 변화되어 앞으로 모든 사물에 인공지능이 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어령 박사는 "그동안 기독교는 이교도, 마귀와 싸워왔는데 이제는 인공지능이라는 가장 큰 도전을 받는 것이 등장했다"면서 "어쩌면 그 문제는 이미 우리 삶 속에 스마트폰을 통해 들어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박사는 알파고와 같은 인공지능이 이 시대에 모든 것을 대신할 수 있지만, 단 하나 신앙이나 믿음은 대신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공지능은 계산이나 데이터를 분석하는 기능을 할 수 있으나 신앙이나 믿음은 대신하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하며, "크리스찬은 인공지능을 머슴으로 두어야지 주인으로 두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또 이 박사는 "이 시대에 한국교회가 돌로 떡을 만드는 일이나 높은 데서 뛰어내리는 명예를 높이는 일, 정치권력을 추구하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며, "이 같은 유혹을 이기고 말씀 가운데서 영성의 길을 걸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찬은 상계감리교회 서길원 집행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돼 참석자들이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 △한국교회의 공교회성과 영성회복 △한국교회의 미래 등을 위해 합심으로 기도했다.


임성국 기자  limsk@pckworld.com
<저작권자 © 기독공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한국기독공보 사람들기사제보광고안내광고검색지사장모집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새 생명 새 빛 운동
한국기독공보  |  등록번호: 서울, 아04291  |  등록일: 2016년 12월 22일  |  발행인: 최기학  |  편집인: 안홍철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1402호(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차유진
편집국: 02) 708-4713~6 /4720(fax)   |  총무국: 02) 708-4710~2 /4708(fax)   |  광고국: 02) 708-4717~9 /4707(fax)
Copyright © 2004 - 2017 한국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 외부필자의 원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