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처 만화 '중국어판' 출시

신동하 기자l승인2016.11.09l수정2016.11.09 08:45l3067호 l조회수 : 21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교회 주요교단에서 이단으로 규정한 '신천지'가 중국어권 포교에 열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를 대처할 '중국어판 만화로 보는 신천지 사기 포교법'(기독교포털뉴스)이 발간됐다.

이 책은 '신천지'가 즐겨쓰는 포교전략과 사람들에게 접근하는 방법을 상세히 알리고 있다. 특히 '신천지'에 빠졌다가 회심하고 정통교회로 복귀한 청년들의 증언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책 작업에 참여한 이들은 "요즘 '신천지'가 중국에서 활개를 치고 있다. 고아원을 운영하거나 신학원을 통해 중국과 몽골인들을 미혹하고 있다"며 "조선족교회, 중국인교회, 또는 중국 선교에 앞장서는 교회들로서는 이 책자가 '신천지' 예방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2013년 11월 24일 '신천지' 서울 야고보지파를 통해 수료한 중국인들이 900여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발표됐다고 신천지 대처 사역자들이 밝혔다.

이 책에서는 '신천지'의 최근 포교방법인 새내기 클럽, 위장 큐티 모임, 토익ㆍ영어성경 공부 모임, 독서클럽, 타로점 이벤트, 조별 프로젝트 진행, 신학생 설교 평가 등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고발했다.

또 길거리에서 사용하는 방법인 도형심리 상담, 스피치 평가, 이벤트 당첨, 커플 상담, 휴대폰 빌리기, 큐티책 평가나 가짜 무속인 투입 등의 전략을 알리고 대처법을 소개했다.


신동하 기자  sdh@pckworld.com
<저작권자 © 기독공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한국기독공보 사람들기사제보광고안내광고검색지사장모집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새 생명 새 빛 운동
한국기독공보  |  등록번호: 서울, 아04291  |  등록일: 2016년 12월 22일  |  발행인: 최기학  |  편집인: 안홍철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1402호(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차유진
편집국: 02) 708-4713~6 /4720(fax)   |  총무국: 02) 708-4710~2 /4708(fax)   |  광고국: 02) 708-4717~9 /4707(fax)
Copyright © 2004 - 2017 한국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 외부필자의 원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