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주인

엄영수 목사l승인2017.05.10l3089호 l조회수 : 9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거미줄에 밤새 이슬이 내려서 방울방울 맺혔다. 역광의 빛을 이용해서 촬영하니 렌즈의 빛 갈라짐 효과로 인해서 이슬방울마다 별로 변했다. 손바닥만 한 거미줄이 마치 우주를 보는 듯하다. 그리고 작은 우주의 주인인 조그마한 거미 한 마리가 지키고 있다. 누가 이 거대한 우주를 저절로 생겨났다고 하는가? 이 작은 거미줄 우주도 만들고 지키는 주인이 있는데 천지를 창조하시고 운행하시는 그분을 어찌 부정할 수 있겠는가?
촬영장소:안양시, 촬영정보1Dx-65mm, F11.0, 1/180초


엄영수 목사  
<저작권자 © 기독공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한국기독공보 사람들기사제보광고안내광고검색지사장모집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새 생명 새 빛 운동
한국기독공보  |  등록번호: 서울, 아04291  |  등록일: 2016년 12월 22일  |  발행인: 이성희  |  편집인: 천영호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1402호(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차유진
편집국: 02) 708-4713~6 /4720(fax)   |  총무국: 02) 708-4710~2 /4708(fax)   |  광고국: 02) 708-4717~9 /4707(fax)
Copyright © 2004 - 2017 한국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 외부필자의 원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