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살리는 길 - 민족생존 상생을 위하여

정은성 목사l승인2017.11.14l3115호 l조회수 : 27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찍이 공자는 인을 말하고, 석가모니는 자비를 말했는데, 예수 그리스도는 사랑을 말하고 실천한 것이다. 신구약 성경 요절을 소개한다면 요한복음 3장 16절에서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함이라고 선언하고 있다.

구약은 율법을 강조한다면 신약은 사랑을 강조한다. 예수 그리스도는 곧 사랑을 실천함으로 율법을 완성하셨다. 이 아가페적 사랑은 하나님의 지극한 사랑으로 그 아들을 하늘로부터 이 세상에 보내 십자가에서 인류의 죄를 대신하여 자기 생명을 희생의 제물로 드려 온 세계 인류를 구원시킨 것이다. 이것을 복음이라고 말한다.

오늘도 하나님의 뜻은 죄로 멸망받을 이 세상을 멸망받지 아니하고 온 세상 각 나라 백성들이 이 복음을 받고 구원하심에 이르기를 바란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자기 형상으로 피조 된 인간이기에 한 생명, 한 영혼도 천하보다 귀한 존재이므로 택한 백성이 다같이 구원받고 안전과 행복을 누리기를 바라는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의 피조물인 인간의 심성 깊은 곳에는 굽은 것보다 바른 정의를, 얽매인 것보다 자유를, 불공평한 것보다 평등을, 분열보다 화합을, 전쟁보다 평화를, 분단보다 통일을, 불행보다 행복을 원한다.

이 모든 것은 자연히 얻어지는 선물이 아니라 이 모든 것을 성취하려는 지혜와 대비책이 있어야 하고 방법과 진행과정이 바른 법과 질서, 땀과 희생, 온갖 선한 방법으로 성취되어져야 한다. 한때 생명의 존엄성이 인간이 만든 사형법에 따라 회손 된 바 있었으나 아무리 극악범이라도 생명의 주관자는 하나님이시고 하나님의 심판에 맡길 뿐 인간법으로 종신제를 할지라도 하나님의 주권을 침범할 수 없다는 뜻이 반영되어 우리나라가 수 10년간 사형 미 집행국가로 가고 있다. 또 인간과 인간사이에 대인관계도 하나님은 이웃사랑, 민족사랑, 인류사랑에 마음을 주셨기에 인간과 인간 사이에 적이 있을 수 없다는 말이다.

인도의 간디는 무적과 무저항주의를 부르짖었고 인류애를 말했다. 이외에도 수많은 위인과 철인들이 한 결 같이 말했고 증오와 쟁투가 아닌 진정한 사랑을 바탕으로 용서와 이해, 화합과 평화를 인류가 원하고 있다.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우리 교계가 먼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개신교 지도자로부터 천만성도가 다시 깨어 물량주의, 이기주의, 세속주의, 기도를 쉬는 죄를 회개하고 빛과 소금의 삶을 되찾도록 초대교회의 본질로 돌아가야 된다.

나아가 이 민족의 의식개혁이 바로 되어야 한다. 보다 땀과 희생, 계몽과 양보를 하지 않는 한 말로만은 되지 않는다. 지금 대한민국 대다수의 국민이 하는 말은 이 나라가 정치만 잘 해주면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나라가 될 것이라 입을 모으고 있다. 지금 평화통일을 싣고 상생의 길로 가려는 대한민국이라는 배가 파도에 출렁거리고 있으나 파도를 잔잔케 하시는 주님 뜻대로 안전한 포구와 평화의 목적지에 도착하도록 천만성도는 주무시는 주님을 깨우는 기도로 전진하자. 

정은성 목사  성수동교회 원로


정은성 목사  
<저작권자 © 기독공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한국기독공보 사람들기사제보광고안내광고검색지사장모집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새 생명 새 빛 운동
한국기독공보  |  등록번호: 서울, 아04291  |  등록일: 2016년 12월 22일  |  발행인: 최기학  |  편집인: 안홍철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1402호(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차유진
편집국: 02) 708-4713~6 /4720(fax)   |  총무국: 02) 708-4710~2 /4708(fax)   |  광고국: 02) 708-4717~9 /4707(fax)
Copyright © 2004 - 2017 한국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 외부필자의 원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