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습(練習)

이대성l승인2017.11.22l3116호 l조회수 : 5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마음대로 되질 않는다. 이렇게 하는 게 아닌 것 같은데…. 손에는 종이 한 장이 들려있다. 그럴듯한 표정을 지으며 목소리를 돋우어 보지만 생각대로 되질 않는다. 발화 속도나 억양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느 구절에서 끊어서 말하고 표정은 어떻게 지어야 하는지 아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 답답할 뿐이다.

며칠 전 어느 교수로부터 시 한 편을 메일로 받았다. 10월의 마지막 날에 '도민과 함께하는 가을 시 낭송회'를 개최하는데 시 낭송을 해달란다. 뜻밖의 제안이었지만 선뜻 해보겠다고 답한 것이 몸을 묶은 올가미처럼 가슴을 답답하게 한다. 전문 낭송가가 아닌 일반인이 하는 것이 더 신선하고 듣기 좋다며 감정을 살려 마음대로 해 보라고 하지만 쉽지가 않다. 학창시절 선생님의 지시로 교과서에 실린 시를 읽어본 이후로, 시를 소리 내어 읽는 것이 얼마 만인가.

아내와 딸이 지켜보는 가운데 용기를 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읽어봤지만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란 핀잔만 듣는다. 그럼 당신이 해보라며 약간 짜증 섞인 목소리로 아내에게 읽게 하고, 그 소리에 귀 기울이며 연습을 반복한다. 그런데 연습을 하면 할수록 아내의 얼굴이 더욱 선명하게 떠오르며 감정이 살아난다.

이번에 낭송한 시는 김춘수 시인의 '강우(降雨)'라는 시다. 부인이 먼저 세상을 떠난 지 2년 여가 지난 후 쓴 작품으로, 아내를 그리워하는 심정을 애절하게 노래한 시다. 여느 때와 같은 일상의 풍경을 제시하고, 아내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한 채 계속해서 아내를 찾는 모습은 듣는 사람을 안타깝게 만든다. 특히 아내의 죽음으로 인한 슬픔을 쏟아지는 비에 비유하며, 결국은 아내의 죽음을 현실로 받아들이며 절망하고 체념하는 슬픈 시이다.

'조금 전까지 거기 있었는데/ 어디로 갔나/ 밥상은 차려 놓고 어디로 갔나/ 넙치지지미 맵싸한 냄새가 /코를 맵싸하게 하는데/ 어디로 갔나// 이 사람이 갑자기 왜 말이 없나/ 내 목소리는 메아리가 되어/ 되돌아온다/ 내 목소리만 귀에 들린다// 이 사람이 어디 가서 잠시 누웠나/ 옆구리 담괴가 도졌나, 아니 아니/ 이번에는 그게 아닌가 보다// 한 뼘 두 뼘 어둠을 적시며 비가 온다/ 혹시나 하고 나는 밖을 기웃거린다/ 나는 풀이 죽는다/ 빗발은 한 치 앞을 못 보게 한다/ 왠지 느닷없이 그렇게 퍼붓는다/ 지금은 어쩔 수가 없다고'

연습을 반복하면서 반평생을 함께한 아내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 항상 옆에 있기에 아내의 존재감과 소중함을 잘 느끼지 못할 때가 많았는데, 오늘은 오랜만에 아내가 좋아하는 가게에서 외식을 해야겠다.

이대성 수필가
벨로체피아노 대표
진천중앙교회


이대성  
<저작권자 © 기독공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한국기독공보 사람들기사제보광고안내광고검색지사장모집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새 생명 새 빛 운동
한국기독공보  |  등록번호: 서울, 아04291  |  등록일: 2016년 12월 22일  |  발행인: 최기학  |  편집인: 안홍철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1402호(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차유진
편집국: 02) 708-4713~6 /4720(fax)   |  총무국: 02) 708-4710~2 /4708(fax)   |  광고국: 02) 708-4717~9 /4707(fax)
Copyright © 2004 - 2017 한국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 외부필자의 원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