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가정 총회, 여전도회전국연합회 이동화 권사 신임회장 취임

최은숙 기자 ches@pckworld.com
2021년 02월 26일(금) 13:25
새가정은 지난 2월 24일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제65회 총회를 진행하고 이동화 권사(본 교단 산하 여전도회전국연합회 한국교회여성선교회 이사장 )를 신임회장으로 선출했다.

신임회장 이동화 권사는 "65년의 역사와 전통이 있는 새가정의 회장으로 취임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 "지난 한 해 코로나19로 너무나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이제 어려운 시기를 딛고 일어나 월간 '새가정'을 통한 문서선교와 가정생활신앙운동, 더 나아가 여성 연합운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이번 총회에서는 새롭게 시작하는 사업인 새가정 유튜브 방송과 교단 여전도회(여선교회, 여신도회) 연합회와의 연합사업, 여성단체들과의 연대사업에 기대와 관심을 표하면서 2021년 새가정 사업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결의했다.

총회에 앞서 진행된 개회예배는 임성애 부회장의 인도로 이숙진 목사(한국기독교장로회여신도회전국연합회 총무)가 '자기비움과 가정신앙의 회복'을 주제로 말씀을 선포했다. 최희성 회장은 "2020년 한 해 코로나19로 인하여 계획하였던 많은 사업들을 제대로 진행할 수 없어 많이 아쉽고 안타깝지만 그럼에도 하나님의 은혜로 한 해를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 고 소회를 전하며 "이제 새로운 임원진과 운영위원들이 앞으로 2년 동안 헌신하며 더 발전하는 새가정을 만들어 달라"고 격려했다.

김미순 장로(예장 여전도회전국연합회 회장)는 "어렸을 때부터 보아왔던 월간 '새가정'이 신앙생활에 큰 도움이 되었다"면서 "예장 여전도회전국연합회에서도 늘 마음을 다해 헌신했던 이동화 회장님의 새가정 회장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 여전도회전국연합회도 더 적극적으로 새가정 사업에 협력하겠다"고 축사했다.

회무를 마무리하며 전혜선 총무는 "지난 3년은 무엇보다 새가정이 지속가능한 연합기관이 될 수 있도록 주춧돌을 놓는 시간이었다"면서 "문서선교가 점점 더 어려워지는 사회적 상황 속에서도 65년 동안 이어 온 문서선교의 명맥이 끊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면서도 여성들의 연합기관으로 여성 연합운동과 여성 이슈에 대한 대응 및 대안을 모색하는 한 해가 되도록 하겠다"고 향후 사업에 대한 계획을 전했다.

새가정은 1955년 연합과 일치의 정신을 기반으로 7개의 회원교단(예장, 기감, 기장, 구세군, 성공회, 루터회, 복음교회)의 여전도회(여신도회) 회원들이 가입되어 있는 연합기관이다. 새가정은 회원교단 여성들이 연합해 문서선교와 가정생활사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에큐메니칼 여성지도력을 세워가는 일을 하고 있다.

신임원명단.

▲회장:이동화 <부>임성애 박미숙 ▲서기:최영혜 <부>서옥희 ▲회계:오용남 <부>전혜리 ▲재정부장:손미자 ▲출판부장:김민영 ▲보급부장:한계자 ▲기획·홍보부장:양용순 ▲감사:김경은


최은숙 기자
이 기사는 한국기독공보 홈페이지(http://www.pckworld.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