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증력과 전문성 갖춘 교정선교사역자 배출할 길 모색"

"공증력과 전문성 갖춘 교정선교사역자 배출할 길 모색"

이경남 기자 knlee@pckworld.com
2020년 07월 17일(금) 15:39
"코로나19 사태로 교도소에서 예배를 드리지 못한 지 6개월째입니다. 교도소에서도 영상예배를 드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보고 싶습니다."

지난 6월 23일 열린 총회 교정선교협의회 19회 정기총회에서 신임회장에서 선출된 이남재 목사(포항우창교회)가 교정선교의 방향과 선출소감을 밝혔다. 이 목사는 "오는 9월부터는 교도소에서 찬양과 간식나눔은 제한되지만, 목회자 단독으로 들어가 설교만 전하는 것은 가능할 것"이라며 교정선교 사역자들 모두 교도소 예배 재개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정위원들의 선교역량을 꾸준히 높여 나가야 할 필요성을 강조한 이남재 목사는 "총회 전도학교처럼 교정선교학교가 있어 사역자들이 공증력을 갖추고, 현장에서 겪게 되는 시행착오를 줄여나갈 수 있길 바란다"며 "수료한 사람들이 각 지역 교정위원이 되어 교정선교를 진행한다면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복음의 불모지에서 사역하는 교정선교사역자들의 애환을 토로하기도 한 이남재 목사는 "교정선교의 체계가 잡힌 지 얼마 되지 않아, 총회 차원에서 교정선교사역자들에 대한 관심이 절실하다"며 "총회가 교정선교사역자들이 전문성과 체계성을 갖고 사역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교정선교후원회(회장:김성기)에 대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이 목사는 교정선교사역에 대해 "지역교회와 협력해 재소자들을 섬길 수 있다는 것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며 "도움이 필요한 수감자에게 다양한 도움을 주고, 어려운 이들에게 영치금 전달, 소그룹 성경공부, 상담 등을 통해 복음을 전하고 섬김을 실천하고 있다"고 사역의 의미를 밝혔다.


이경남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