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C, 일본 원폭 투하 75주년 맞아 핵무기 반대 공동성명

WCC, 일본 원폭 투하 75주년 맞아 핵무기 반대 공동성명

종교 초월 189개 단체와 기관 참여, "핵무기 신앙 원리에 위배"

차유진 기자 echa@pckworld.com
2020년 08월 07일(금) 13:45
히로시마 원폭 투하의 상징인 '원폭돔'을 바라보는 사람들.
세계교회협의회(WCC)가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폭 투하 75주년인 지난 6일 핵무기 반대 의지를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종교를 초월해 전세계 189개 단체와 기관들이 서명한 이 성명은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핵무기의 확산을 우려하며, '핵무기의 존재가 여러 종교의 신앙 원리에 위배되며, 소중히 여기는 모든 것을 파괴할 수 있음을 확신한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핵무기가 공동선의 윤리적, 도덕적 기반을 훼손한다고 지적하며, 더 평화롭고 안전하며 정의로운 세계를 만들기 위해선 핵무기 제거가 필연적임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성명은 2017년 유엔이 채택한 핵무기 금지조약으로 평화 실현이 앞당겨졌음을 상기하며, 더 많은 국가들이 이 일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WCC 국제위원회 에밀리 웰티 부회장은 전세계 교회가 핵무기에 희생된 생명들을 기억하며 '이것은 잘못이었고, 다시는 재발해선 안된다'고 명확히 외칠 것을 제안했다.


차유진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