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발 코로나 확산...대형교회들 자발적으로 온라인예배 선언

교회발 코로나 확산...대형교회들 자발적으로 온라인예배 선언

소망·영락·온누리·잠실·주안·창동염광교회, "최근 사태에 대한 반성, 방역 협력 위해"
연동교회도 자체 매뉴얼 따라 온라인으로, "사회에 사과하고 싶어"

표현모 기자 hmpyo@pckworld.com
2020년 08월 18일(화) 16:18
소망교회 홈페이지 온라인예배 바로가기.
주안교회 주일예배 방송 화면.
 교회발 최근 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하면서 반성과 방역 협조의 뜻을 담아 일부 교회들이 자발적으로 모든 예배와 모임으로 전환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소속 소망교회(김경진 목사 시무)를 비롯한 영락교회(김운성 목사 시무)와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 시무), 잠실교회(림형천 목사 시무), 주안교회(주승중 목사 시무), 창동염광교회(황성은 목사 시무) 등 6개 대형교회들은 18일 공동으로 짧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저희 교회들은 성도들과 일반 시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 두 주간 모든 예배와 모임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주안교회 담임 주승중 목사는 "대부분 교회들이 열심히 방역하고 국가정책에 협조하고 있는데 최근 몇몇 교회들이 어려움을 만들고 있다. 같은 교회로서 책임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민족의 동반자'라는 이름으로 모임을 갖던 교회들은 향후 두 주간이 방역에 있어 너무나 중요한 순간이니 전면 온라인으로 예배와 모임을 전환하자고 뜻을 모았다"고 이번 발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온라인 예배 전환을 함께 선언한 교회들은 최근 한국교회 및 교단의 중요한 일들이 있을 때 함께 논의를 통해 공동으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5개 교회가 대림절을 맞아 교회의 부끄러움과 아픔을 고백하며, 참회와 다짐을 담은 입장문을 발표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연동교회(김주용 목사 시무)도 지난 15일 교우들에게 목회서신을 통해 주일예배는 최소인원(목회자와 교직원, 참석 가능한 시무장로, 재정부원과 예배부원)으로 현장예배를 드리되, 온라인예배를 중심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주일 외 공예배는 가정예배로, 주일학교 예배도 온라인으로 하며, 모든 소그룹 모임을 제한하며, 수요직장인예배는 중지한다고 밝혔다.
 
김주용 목사는 "연동교회는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당회에서 만든 매뉴얼대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시 조치를 취하기로 한 데로 시행하는 것"이라며 "최근 사태에 대해 기독교인들만 '교회가 원인이다 아니다'를 따져 물을 뿐 세상은 모두 '교회가 문제이고 기독교인들이 퍼뜨리고 있으며 목사가 잘못'이라고 말하는 상황에서 사회에 대한 죄송한 마음으로 더욱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표현모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