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트레아 난민 위해 방역 물품 지원

에리트레아 난민 위해 방역 물품 지원

희망친구 기아대책, 에티오피아 내 에리트레아 난민 위해

표현모 기자 hmpyo@pckworld.com
2020년 08월 19일(수) 17:18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에티오피아 내 에리트레아 난민에게 코로나19 방역 물품 지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 기아대책
에리트레아 난민에게 지원될 마스크.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유원식)은 에티오피아 내 에리트레아 난민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 물품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세계 최빈국에 속하는 에리트레아는 독재정권의 강제 징집과 경제 파탄을 피해 매월 약 5000명의 난민들이 에티오피아로 넘어 오고 있으나 이들을 보호할 시설과 자원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기아대책은 재사용이 가능한 천 마스크 12만 5893장 분량을 제작하고 손 세정제 8000여 개를 마련해 에티오피아 북부 쉬레(Shire) 지역 4개 난민 캠프와 아파(Afar) 지역 1개 캠프에 배포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 사업은 기아대책이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진행해 오고 있는 '인도적 지원 민관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기아대책은 2017년부터 국내 국제구호단체 중 최초로 에리트레아 여성 및 아동 난민을 위한 구호활동을 해왔다.

특히 올해부터는 2021년까지 총 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성범죄 및 성폭력 위험에 노출된 여성 난민을 위한 △안전쉼터 64개소 △여성친화적 공간 2개소 △캠프 내 치안센터 2개소 등 보호시설 건립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난민 아동과 여성의 정서 안정을 돕기 위한 활동도 병행된다. 캠프 내 아동의 신체 발달 및 정서적 안정을 위해 태권도, 축구 등 스포츠 교육이 실시되며 여성 난민의 자립과 자존감 회복을 위한 미용, 제빵 등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표현모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