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1일까지 모든 공예배는 비대면으로"

"9월1일까지 모든 공예배는 비대면으로"

총회 '코로나19 감염증 제11차 교회대응지침' 발표

표현모 기자 hmpyo@pckworld.com
2020년 08월 20일(목) 10:59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총회장:김태영)가 8월19일부터 9월1일까지 2주간 모든 공예배를 비대면 예배로 진행할 것을 당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감염증 제11차 교회대응지침'을 19일 발표했다.

총회는 "한국교회총연합의 회원교회 교단장 간담회를 통해 이 시기의 엄중함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며, 수도권 지역의 교회들이 코로나19의 방역에 협조하여 한국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경우 주일예배, 교회학교예배, 수요예배, 금요기도회, 새벽기도회 등 교회의 모든 공예배를 8월 19일(수) 0시부터 9월 1일(화) 24시까지 2주간 동안 비대면예배로 진행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총회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교회들에게 △예배현장을 전달하기 위한 영상이나 음성파일 제작을 위해서 필요한 최소한의 인원(예배순서자, 영상담당자, 교직원 등)만 현장예배 △영상예배의 찬양 순서는 솔리스트나 악기 연주 등으로 대체 △찬양대가 모여서 연습하는 것을 삼가하기 △공동식사 중단 및 친교장소 운영 중지 △출입자의 성명, 전화번호를 기록한 전자출입명부 또는 수기명부 작성해 4주간 동안 보관 △출입자 체온 측정 △방역관리자 지정, 마스크 착용, 1일 1회 이상 주기적 시설소독 및 대장 기록, 시설 내 이용자 간 2m(마스크 착용시 최소 1m) 간격을 유지 △교회의 모임·활동·행사 비대면으로 전환 등을 권고했다.

한편, 수도권 이외의 지역교회에 대해서도 방역수칙을 준수해 예배를 드릴 것과 교우 중 해외에 휴가를 다녀오거나 다중집회에 참석한 교인은 스스로 자신의 건강상태를 살피고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자가격리를 하고 검사를 받도록 안내할 것을 당부했다.


표현모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