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교단 총회 민주적 의사결정 구조 갖춰달라

각 교단 총회 민주적 의사결정 구조 갖춰달라

교회개혁실천연대, 가을 총회 앞두고 각 교단에 제안
전광훈 관련한 각 교단 이단사이비대책위의 바른 결정도 촉구

표현모 기자 hmpyo@pckworld.com
2020년 09월 03일(목) 08:21
교회개혁실천연대(이하 개혁연대)가 가을 주요 교단의 총회를 앞두고 각 교단 총회를 향해 민주적인 의사결정 구조를 위한 다양한 참여의 구조를 갖출 것과 전광훈 목사에 대한 성찰적 선언 등을 촉구했다.

개혁연대는 무엇보다 각 교단 총회들에 무엇보다 민주적인 의사결정 구조를 위한 다양한 참여의 구조를 갖출 것을 촉구했다. 교회개혁실천연대는 "소속된 교회와 성도들의 현장의 소리를 담아낸 헌의안은 찾아보기 힘들고, 변혁에 대한 헌의안은 좀처럼 가결되지 못하며, 자신들이 만든 법과 규칙도 무시하는 총회의 모습에 탄식이 그치지 않는다"며 "특히, 의사결정 과정에 있어서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지 못함으로써 민주성이 희생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개혁연대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통합)에서 추진하는 "총대 비례대표제도 도입을 고려하는 일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하면서도 "그러나 예장통합총회 총대 수 1,500명을 기준으로 5%의 비례대표 75명을 추가한다는 것이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개혁연대는 각 교단들의 전광훈 씨 사태에 대한 성찰적 선언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개혁연대는 "신앙을 가장한 폭력적이고 비이성적 집단이 기생하여 자라도록 숙주 역할을 해준 교회와 교단의 깊은 반성을 요청한다"며 "금번 총회에서는 전광훈 씨에 대한 바른 결의와 함께 교회와 사회를 혼란과 위험에 빠뜨린 결과를 성찰한 참회의 선언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개혁연대는 △생태·환경, 기후위기 그리고 감염사회 속에서 교회의 역할과 교단의 지향점에 대한 실제적 대안을 제시해줄 것 △목회자윤리규정 및 처벌규정을 제정해 목회자 윤리의식을 고취할 것 등을 촉구하기도 했다.

개혁연대는 이번 성명에 대해 정상적인 일정으로 진행되지 못하는 각 교단의 총회에서 주요사안들이 간과될 우려가 있어 총회에서 반드시 다루어야 할 사안을 담아 각 교단 총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매년 주요 교단 총회를 모니터링해 온 개혁연대는 올해에는 참관단을 모집하지 않고, 홈페이지, 페이스북, 유튜브 등에 홍보영상 및 활동 등을 올릴 예정이다.


표현모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