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육신적 예배

성육신적 예배

[ 주간논단 ]

최은숙 기자 ches@pckworld.com
2021년 02월 03일(수) 10:00
다 아는 이야기지만 기독교의 핵심은 성육신이다. 오직 하나님만이 하실 수 있고 그로부터 오는 유익은 말로 다 할 수가 없다. 하지만 그 의미를 제대로 알고 적용하는 사람은 별로 만나지 못했다. 성육신을 이해하고 거기 맞추어 살면 말할 수 없이 복되고 잘 된다.

성육신은 왜 일어났는가? 중세 철학자 안셈은 하나님이 사람 되심은 사람을 하나님 되게 하려 하심이라 했다. 신자의 삶은 하나님처럼 되는 과정이다. 하나님은 신자 밖에 저 멀리 계시지 않다. 신자와 하나이시다. 그 하나님의 힘과 도움으로 하나님처럼 되어간다.

영의 세계가 함께 있어도 육적 인간은 보거나 경험할 수 없다. 차원이 완전 다르다. 거기 모든 좋은 게 있어도 받을 수 없다. 그래서 하나님이 육신 되어 오셨다. 자신과 함께 모든 영적 복을 주기 위해서다. 우리가 알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사람으로 오신 것이다.

그렇다면 인간도 할 일이 있다. 육신이시며 영이신 하나님을 알고 받아야 한다. 그래야 생명과 능력을 받는다. 영과 육의 두 세계가 어떻게 소통 될까? 연결점이 예수와 말씀이다. 황량한 북한에서 잘 사는 남한을 알게 하는 드라마처럼 매개체가 된다.

예수처럼 말씀도 성육신적이다. 인간의 언어와 논리로 왔기에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성경을 세상 학문으로 연구하면 할수록 영적 차원과 멀어질 수도 있다. 판문점에서 북쪽만 열심히 보는 것처럼 유익이 없다. 하지만 육신은 영적 세상을 알 길이 없는데 어떻게 하랴?

여기서도 성육신적 신비가 있다. 말씀을 마음에 가지면 영적 깨달음이 일어난다. "성령 그가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생각나게 하리라."(요 14:26) 도움은 영적 세상에서 온다. 말씀을 밧줄로 잡고 있으면 신비한 깨달음과 능력이 온다.

성경 가운데서도 복음은 영적 차원의 믿음을 준다. 칼빈도 "믿음의 근거는 지식이지 경건한 무지가 아니다"고 했다.(강요 3.2.2) 복음의 지식이 영의 눈을 열어준다. 즉 예수께서 나 위해 어떤 일을 하셨는지 그래서 내가 어떤 엄청난 존재로 변했는지 알려준다.

그 복음을 말씀대로 믿고 주장하면 신기한 일이 일어난다. 말씀과 상관없이 꿈과 환상으로 영적 세계와 접하는 게 아니다. 말씀 안에서만 영적 세상을 바로 보고 알 수 있다. 그 풍성함을 이 세상에서도 누린다. 성경에 펼쳐지는 신자들의 세계를 나도 경험하게 한다.

이런 관점에서 예배도 해야 한다. 개인 예배 이상으로 공예배는 하나님의 명령이다. "여호와가 말하노라 매월 초하루와 매 안식일에 모든 혈육이 내 앞에 나아와 예배하리라."(사 66:23) 시간을 잡아 모든 신자가 하나님 앞에 와야 한다. 영적 시너지로 홍해를 가른다.

예수와 말씀처럼 예배도 성육신적이다. 세상적 인간적 경건으로 시작해 영적 경건으로 들어간다. 이렇게 신비한 세계를 동료 신자들과 함께 경험하며 하나님을 경배한다. 예배 순서 하나하나가 하나님을 만나고 누리는 연결점이다. 성령을 의지하여 그 놀라운 세상을 누리라.

이사야는 제사장이기에 직무상 예배했다. 하지만 어느 날은 달랐다. 외형적 예배의 자리에 동시에 펼쳐지는 영적 예배를 보게 된다. 그 놀랍고 신비한 장면은 다시 경험되지 않았지만 절대로 잊혀지지 않았다. 그 이전과 이후의 이사야는 전혀 다른 사람이 되었다.

성경의 경험을 똑같이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대로 내 것으로 받아들이면 그 풍성한 경험을 나도 누린다. 예배 시간에 이사야의 경험이 없어도 그대로 펼쳐진다고 느끼라. 천군천사와 함께 전능의 하나님을 뵙는 것이다. 이 사실을 마음으로 보면서 예배해야 한다.

거기 더해 일상생활 자체가 예배여야 한다. 이 세상의 질서와 겹쳐있는 영적 세계를 느끼고 보면서 성육신적으로 산다. 시간과 물질을 영원한 세상을 연결해 사용한다. 그럴수록 더욱 이 세상의 삶도 풍성해 진다. 그 훈련이 예배에서 시작된다. 지상의 삶을 영원한 것으로 만든다.



김기홍 목사/분당아름다운교회 원로

유투브 '김기홍목회자학교'(https://www.youtube.com/channel/UCCLmKV3RH7rSy8CODOIM-dw) 운영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