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강화' 아닌 '일반' 관리시설로 분류해야"

"교회 '강화' 아닌 '일반' 관리시설로 분류해야"

총회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 관련 의견 개진

최은숙 기자 ches@pckworld.com
2021년 04월 12일(월) 12:17
정부가 현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3주 더 연장해 오는 5월 2일까지 시행하는 방안을 발표한 가운데 총회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에 대한 의견을 총회장 신정호 목사와 사회봉사부 부장 임한섭 목사의 이름으로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전달했다. 아울러 한국교회의 협조를 당부하며 총회장과 서기 윤석호 목사의 이름으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앞으로 같은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총회는 지난 9일 "통계적으로 교회관련 감염자 발표는 이단과 관련된 단체들이 포함된 결과이기에 일반교회와 이단은 분류하여 적용하는 것이 적합하다"는 내용의 공문을 통해 정부의 교회를 '강화된 일반관리시설'에서 '일반관리시설'로 분류해 줄 것을 제안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지난 3월 5일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 공청회에서 발표한 '위험도 기반 다중이용시설 분류 방안'(초안)에 따르면 종교시설은 '전파 위험이 높고 관리 가능성 보통'으로 '강화된일반관리시설'에 포함됐다. 이에 총회는 전문가 그룹의 위험도 평가 분석에 근거해 교회가 관리가능성이 높은 그룹인 점을 재확인하고, 정부의 분류기준인 '위험 관리 가능성'이 높으며 '마스크를 벗는 일'도 없기 때문에 교회를 '일반관리시설'로 분류하는 것이 맞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에 대한 본격적인 시행에 앞서 찬양대 운영에 대한 의견도 개진했다. 총회는 현재는 사회적거리두기 단계별 기준에서 1~3단계까지 어떠한 상황에도 찬양대 운영을 금지하고 악기연주, 독창 등만 허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1~2단계까지는 '온라인 연습과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킨다'는 전제하에 찬양대 운영이 가능하도록 조정해 줄 것을 제안했다.

총회는 지난 1월 30일 코로나 사태에 대해 교회의 대응방침을 18차까지 발표했으며, 전국 69개 노회, 9288개 교회, 250만 성도가 정부의 방역지침에 철저히 협력하도록 안내했다. 이러한 기조에 근거해 총회는 "정부의 이번 체계 개편안의 기조인 '자율과 책임'에 공감한다"면서 "한국교회는 안전한 교회방역시스템 구축을 통한 신뢰 형성과 공적교회로서의 책임을 다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이번 '사회적거리두기체계 개편(안)'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게 됐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4차 유행' 우려가 커지면서 기존 거리두기 체계를 2주에서 3주간으로 적용했다. 아울러 중대본은 지난 9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해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한 다른 방역에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보완대책을 준비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은숙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