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에티오피아 선교 주간' 마련

명성교회, '에티오피아 선교 주간' 마련

에티오피아 선교 사명 다짐

신동하 기자 sdh@pckworld.com
2024년 05월 09일(목) 12:58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김하나 목사 시무)가 에티오피아의 전통과 문화를 알리고 선교 사명을 고취시키기 위한 '에티오피아 선교 주간' 행사를 지난 4월 27일부터 1주일간 개최했다.

현지 관광청과 협업해 명성교회 예루살렘성전 지하 1층 십자가의 길에 에티오피아의 전통과 문화를 촬영한 사진 전시회를 마련했으며, 병원과 대학, 우물 선교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선교 부스도 설치했다.

지난 4월 28일 주일 낮 예배 후 교회 앞마당에서는 최초로 커피가 발견된 에티오피아에서 시행하는 커피 의례인 '분나(Buna) 세리머니'가 달키 두카모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어진 찬양예배에서는 명성의과대학 학장을 비롯한 졸업생, 전·현직 선교사 등 약 120여 명이 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MCM 운영위원회 위원장 엄성욱 장로는 선교 보고를 통해 "올해 개원 20주년을 맞은 명성기독병원이 2022년 에티오피아 최초로 3차 종합 전문병원으로 승격됐다"며 "MCM 병원과 명성의과대학을 통해 에티오피아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전역에 하나님의 따뜻한 복음의 손길이 전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MCM 병원은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하는 에티오피아 국민을 위해 2004년 명성교회가 설립한 병원이다.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과, 마취과, 임상병리과, 진단방사선과, 치과 등 16개 진료과에서 하루 약 1000명의 환자들을 진료한다.

2012년 설립된 명성의과대학은 약 250여 명의 학생들이 재학하고 있으며 올해 6회 졸업생을 배출했다.

한편 에티오피아는 인구 약 1억 명이지만 의사 수는 1만 명 미만으로 국민의 대다수가 의료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약품이 부족하고 의료기기가 노후화되어 의료수준은 한국의 1970년대에 머물러 있다.

신동하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