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코로나19 대응 관련 입장 발표

명성교회, 코로나19 대응 관련 입장 발표

청도 장례식장 방문한 부목사와 교인, 단순한 교인 문상

표현모 기자 hmpyo@pckworld.com
2020년 02월 24일(월) 17:31
명성교회가 최근 코로나19 사태 대응과 관련, 일부 언론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이 보도돼 24일 이를 바로잡기 위해 교회의 입장을 보도자료를 통해 밝혀왔다.

명성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월 14일 부목사와 교인 5명이 교인 문상을 위해 경북 청도농협장례예식장을 다녀온 후 일부 언론에서 마치 신천지와 연관 있는 것처럼 기사화해 곤혹을 치르고 있다"며 그러나 "이만희 씨의 형 장례식은 1월 31~2월 2일 3일간 진행됐으며, 명성교회 부목사와 교인들은 12일 이후인 14일 고향이 청도인 교인의 문상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명성교회 김종식 수석장로와 김재훈 장로는 보도자료를 통해 "명성교회는 국가와 총회의 대응지침을 충실히 따르고 있다"며 "2월 23일 주일예배 이외의 모든 집회와 모임, 식당 및 카페 운영을 중단하고 새벽기도회 및 수요기도회 등의 집회는 모두 인터넷 생중계로, 교회학교 예배도 사전에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형식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장로는 "다음달 3월 3일~7일 진행될 예정인 특별새벽기도회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다음 주일까지 코로나19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며 주일예배까지 인터넷 생중계로 진행할 지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히고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소식이나 유언비어, 가짜 뉴스로 인한 근거 없는 비판으로 교회에 불필요한 피해와 혐오가 없어야 함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표현모 기자
명성교회 부목사 코로나19 확진    함께 방문한 교인 5명은 음성 판정… 16일 주일 4부와 저녁 찬양예배 참석한 것 확인 "교회 내 진료소 설치해 교역자 및 교인 검사 실시 예정" 밝혀    |  2020.02.25 15:33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