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시간, 목사 보다 성도가 더 길게 느낀다

설교시간, 목사 보다 성도가 더 길게 느낀다

목회데이터연구소, 미국 라이프웨이 리서치 조사 결과 공개

표현모 기자 hmpyo@pckworld.com
2020년 06월 05일(금) 15:37
설교를 듣는 교인이 설교를 하는 목사보다 설교 시간을 훨씬 더 길게 느낀다는 설문조사가 나와 눈길을 끈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5일 공개한 주간리포트를 통해 미국 개신교인들의 목사 설교 시간에 대한 인식 차에 대한 조사결과를 소개했다.

목회데이터연구소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이 조사는 미국 라이프웨이 리서치에서 (Lifeway Research)에서 목사의 설교 길이에 대해 성도와 목사의 인식을 조사했는데 그 결과, 목사는 자신의 설교에 대해 '40분 이상 설교한다'에 14%로 응답한 반면, 성도는 '출석교회 목사가 40분 이상 설교한다'에 32%로 응답하여 성도가 목사보다 설교 시간에 대해 더 길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를 실시한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두 그룹 간 설교 시간에 대한 인식이 다른 이유로, 성도의 경우 설교 외에 목사의 성경 봉독, 구원 초청 등의 시간을 모두 설교 시간으로 인식해 목사보다 설교 시간을 훨씬 길게 느끼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한편, 미국 개신교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설교 시간은 20~30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15분 미만' 3%, '15-20분 미만' 14%, '20-30분 미만' 27%, '30~40분 미만' 25% 등으로, 44%의 개신교인이 30분 미만의 설교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현재 설교시간에 대해 개신교인 중 55%가 만족하고 있지만, 27%는 현재 설교가 길다고 응답했고, 13%는 설교가 짧다고 응답해, 대체로 만족하지만 좀 더 짧았으면 하는 의견이 약간 더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표현모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