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해체 초래하는 비혼출산 법제화 절대 반대"

"가정해체 초래하는 비혼출산 법제화 절대 반대"

바른인권여성연합회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성산생명윤리연구소 공동 성명서 발표

최은숙 기자 ches@pckworld.com
2020년 12월 17일(목) 16:32
최근 방송인 사유리 씨의 비혼출산 소식이 뜨거운 화제가 되면서 정부와 여당의 비혼출산 법제화 논의도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교계 단체가 연대해 '가정해체 초래하는 비혼출산 절대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을 비롯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성산생명윤리연구소는 지난 15일 정부서울청사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여성가족부는 비혼 출산을 조장하는 제도나 법제화 시도를 당장 멈추라"고 규탄하며 "비혼과 출산이라는 이 비정상적인 단어의 조합을 절대 인정할 수 없으며, 가정 해체를 초래하는 비혼 출산을 절대 반대하는 바 이 성명서를 통해 우리의 의사를 천명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성명서에 따르면 "자기결정권은 다른 생명을 마음대로 죽이거나 만들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반드시 알아야 한다"면서 "자기 결정은 반드시 사회, 도덕적 윤리규범 안에서 이루어져야 하며, 사회의 질서와 윤리적 가치를 배제한 권리만을 내세우는 모든 이기적인 권리 주장은 멈춰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또한 급진 페미니즘과 젠더 이데올로기가 전통 가정을 붕괴시키는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했다고 설파했다. "여성의 자기결정권이라는 주장의 기저에는 성의 질서를 위협하는 급진 페미니즘과 젠더 이데올로기가 흐르고 있고 이 급진페미니즘의 등장 이후 여성과 남성, 결혼과 성, 성과 임신, 그리고 임신과 출산의 지극히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질서와 조합이 깨졌다"면서 "이 질서의 붕괴는 이혼률 증가, 결혼율 감소, 비혼과 동거의 증가, 출산율 하락, 그리고 혼외 출산율의 증가라는 참담한 결과를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근 우리 사회는 결혼과 가족에 대한 시대의 인식이 변하고 있으며, 변화하는 국제적 흐름에 맞는 법과 제도가 필요하다는 명목으로 비혼 출산을 제도화하려고 한다"면서 "이러한 시도는 결코 저출산과 가족의 붕괴로 인해 병들어가고 있는 사회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없고 오히려 근시안적인 대안이며 사회를 더욱 더 병들게 만들 뿐"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우리가 명심해야 할 것은 인간의 생명의 시작과 끝을 인간 자신이 결정하겠다는 것은 엄청난 오만이며 인간의 존엄성을 말살하는 행위다. 인간에게는 자신의 생명도, 타인의 생명도 함부로 다룰 권리가 없다"면서 참여자들과 함께 반윤리적이고 반사회적이며 인간의 존엄성을 무참히 훼손시키는 비혼 출산을 앞장서서 법제화하려는 정부와 여성가족부는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빌미로 낙태와 비혼 출산을 조장 할 것이 아니라 인간 존엄성에 기반을 둔 생명권을 존중하라 △가족의 질서를 파괴하는 비혼 출산을 보호할 것이 아니라, 건강한 가정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고(강조하고) 이를 바로 세우는데 앞장설 것을 요구했다. .
최은숙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