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로 불타버린 난민 캠프··· 로힝야 난민 아이들을 도와주세요”

“화재로 불타버린 난민 캠프··· 로힝야 난민 아이들을 도와주세요”

월드비전,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 캠프 위해 37억원 긴급구호 진행 계획

최은숙 기자 ches@pckworld.com
2021년 04월 02일(금) 23:49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 캠프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피해 극복을 위해 약 327만 달러(한화 약 37억 원) 규모의 긴급구호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월드비전의 현장 조사에 따르면 지난 3월 22일 발생한 화재로 인해 캠프 내 8098가구, 4만 490명이 피해를 입었다. 병원, 식수위생시설, 식량 배급소 등을 포함한 1609개의 주요 시설도 소실됐다. IOM(국제이주기구) 보고서에도 500명 이상이 다쳤으며, 400여 명은 생사를 확인할 수 없는 상황으로 나타났다.

현장 봉사자들은 "식수위생시설 소실로 깨끗한 물을 구하기 어렵고 개인위생 확보도 힘든 상황으로 캠프 내 코로나19 방역도 쉽지 않다"면서 "충분한 식량 지원도 어려워 생계 기반을 잃은 피해 난민들을 위한 도움의 손길이 시급하다"고 전하고 있다.

월드비전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 대응 사무소 책임자 프레드릭 크리스토퍼는 "로힝야 난민은 세계에서 가장 취약한 이들로 2017년 8월부터 지금까지 이어져 오는 분쟁 가운데 삶의 터전을 잃고 불안정하게 살아가고 있다. 화재는 이들이 몸을 누일 공간마저 앗아갔고 수많은 난민들을 절망으로 내몰았다"면서 "월드비전은 아동 보호를 위해 운영 중인 교육 센터와 다목적센터 중 일부를 임시 대피소로 전환하였고, 정부·UN 및 인도적 지원 단체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긴급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국제월드비전은 1년간 피해가 가장 큰 주거 환경 복구, 식량 및 생계 지원, 식수위생시설 재건, 아동 보호 활동 등 다양한 구호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중 한국월드비전은 5만 달러(한화 약 6000만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월드비전은 방글라데시에서 48년째 구호 활동을 하고 있는 최대 규모의 국제 NGO다. 현재 로힝야 난민 캠프 내 34개 구역 중 23개 구역에서 활동 중이며, 40만 명의 로힝야 난민과 8만 4000명의 방글라데시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노력 중이다.

한국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코로나19로 취약한 상황 속에서 화재로 인한 피해는 난민들을 더욱 위험한 상황으로 몰아넣고 있고, 임시보호소에서의 집단생활로 인해 난민들의 건강이 우려된다"면서 "월드비전은 이들의 삶의 터전을 복구하기 위해 피해 지역에서 최선을 다해 긴급구호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더 많은 사람들이 나눔의 손길을 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은숙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