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미얀마 국민들의 탄식 소리를 들으소서"

"주님 미얀마 국민들의 탄식 소리를 들으소서"

총회 '미얀마 평화를 위한 기도회'개최
총회장 성명서 발표, 미얀마 연대와 지지 표명

최은숙 기자 ches@pckworld.com
2021년 04월 15일(목) 18:02
"자비의 주님, 주님을 찾는 미얀마 국민들의 탄식 소리가 끊이질 않습니다. 주여 그들의 간절한 호소를 들어주소서!"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미얀마 평화를 위한 기도회'가 15일 오후 4시에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 그레이스홀에서 열렸다.

총회 사회봉사부(부장:임한섭) 주관으로 열린 이날 기도회에서는 정의와 민주주의를 압살하는 군사쿠데타에 맞서 희생당한 미얀마 시민들과 그들의 가족들을 위해 기도했으며, 미얀마 군사정권을 향해 폭력적 진압을 즉각 멈추고 하루속히 민간에게 권력을 이양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2월 1일 미안먀 군사구데타 이후 현재(4월 10일 기준) 어린이 48명을 포함해 총 701명의 소중한 생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날 기도회에 참석자들은 "그리스도의 사랑 안에서 우리가 서로 연결되어 있음을 기억하며 고통 가운데 있는 미얀마 국민들의 마음에 평화와 용기, 지혜를 달라"고 간구했으며 "반인륜적 행위를 일삼는 군부의 팔을 꺾고 그들의 악함을 지원하는 기업인들이 탐욕에서 돌아서게 해달라"고 중보했다.

이날 기도회는 임한섭 목사의 인도로 김혜숙 목사(화해와평화위원)의 기도, 총회장 신정호 목사의 '이 때를 위함이라'제하의 말씀 선포에 이어 기도회 참석자들은 오여민 바이올리니스트의 연주와 함께 직접 작성한 기도지를 미얀마 지도 위에 올려놓고 미얀마의 평화와 정의를 위해 기도했다.

기도 후에는 총회 서기 윤석호 목사가 미얀마 정의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총회장 성명서를 낭독했다. 성명서에는 "미얀마 군사정권이 저지르고 있는 무고한 국민들에 대한 총격과 폭력적 탄압을 규탄하고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며, "더 이상의 미얀마 국민들의 고통과 피흘림이 없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우리나라도 미얀마처럼 아픔과 고통의 시간을 겪었던 경험이 있기에 한국 국민과 한국교회는 미얀마 국민들의 고통에 공감하고 미얀마에 민주주의와 정의가 회복되기를 희망하고 기도하고 있다"면서 "투쟁하는 미얀마 국민들과 마음을 함께하며 또한 민주주의 정의를 회복하고자 하는 투쟁에도 적극적인 지지와 연대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총회장 신정호 목사의 축도로 기도회를 마친 후에는 도림교회와 동춘교회가 미얀마의 평화를 위한 지원금 1000만원을 기탁하는 전달식이 진행됐다.

총회 도농사회처 오상렬 총무는 "총회는 미얀마의 정의와 민주주의를 위해 계속 기도하고 연대할 것"이라면서 "지속적인 실천을 위해 기도회는 물론 다양한 프로그램을 논의 중에 있다. 관심을 갖고 동참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미얀마를 지원하기 원하는 교회는 총회 재해구호 계좌(신한은행 140 005 699499)로 지정헌금할 수 있다.

최은숙 기자




>미얀마의 정의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총회장 성명서<전문>

여호와께서 가인에게 이르시되 네 아우 아벨이 어디 있느냐 ……네 아우의 핏소리가 땅에서부터 내게 호소하느니라(창 4:9~10)

우리는 2021년 2월 1일 군사 쿠데타 이후 미얀마 전국에서 벌어지는 군대와 경찰의 무차별적인 총격과 폭력적인 진압 장면들을 보고 있다. 특히 3월 14일, 젊은 청년들은 물론 어린이와 임신한 여성들을 겨눈 미얀마 군대와 경찰의 총구는 민주주의의 회복을 요구하는 100명이 넘는 국민들의 목숨을 빼앗았고, 이 날은 '피의 일요일'이 되었다. 군사 쿠데타 이후 지난 4월 10일까지 어린이 48명을 포함해 총 701명의 소중한 생명이 미얀마 군사정권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이 비극을 마주하며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는 미얀마 군사정권이 저지르고 있는 무고한 국민들에 대한 총격과 폭력적 탄압을 규탄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더 이상의 미얀마 국민들의 고통과 피 흘림이 없어야 한다. 그대들이 총을 겨누고 있는 대상은 그대들의 형제요 자매이다.

우리나라도 미얀마처럼 아픔과 고통의 시간을 겪었던 경험이 있다. 군사 쿠데타와 그 이후로 오랜 시간 이어진 군부의 억압적인 통치하에서 대다수의 국민이 고통을 받았고 수많은 사람들의 항거와 희생을 통해 민주주의와 정의를 회복하였다. 이러한 경험을 가지고 있기에 한국 국민과 한국 교회는 미얀마 국민들의 고통에 공감하고, 미얀마에 민주주의와 정의가 회복되기를 희망하며 기도하고 있다.

우리는 민주적으로 정당하게 선출된 정부 아래, 자신들의 결정을 지키기 위해 투쟁하는 미얀마 국민들과 마음을 함께한다. 또한 우리는 민주주의와 정의를 회복하고자 하는 투쟁에도 적극적인 지지와 연대를 표한다.

본 교단 제105회 총회의 주제는 '주여! 이제 회복하게 하소서(스 10:1, 12 / 행 3:19~21)'로 우리는 정의와 민주주의의 회복으로부터 하나님이 원하시는 온전한 회복이 시작된다고 믿고 있다. 우리는 하나님의 정의와 공의가 미얀마 땅에 임재하기를, 평화가 속히 회복되기를 기대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미얀마 국민들이 겪고 있을 아픔과 상처 그리고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하나님의 풍성하신 은혜와 치유하심을 통해 회복되기를 기도하며 우리는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1. 미얀마 군사정권은 국민들의 민주화 요구에 대한 폭력적 진압을 즉각 멈추고, 하루속히 민간에게 권력을 이양하라!

2. UN 등 국제사회는 미얀마에서 더 이상의 학살이 일어나지 않고 민주적인 정부가 들어서도록 미얀마 사태에 개입하고 인도적인 지원을 시행하라!

3. 미얀마 군사정권과 연계된 한국의 기업은 미얀마 군사정권에 대한 협력과 투자를 중단하고 한국 정부는 미얀마 민주 진영을 지원하라!



2021년 4월 15일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신정호 목사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