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악했던 환경 속 한국기독공보가 큰 힘 돼"

"열악했던 환경 속 한국기독공보가 큰 힘 돼"

[ 한국기독공보주일특집 ] 1983년 군종으로 본보에 편지 보낸 정영협 목사

김동현 기자 kdhyeon@pckworld.com
2024년 04월 12일(금) 08:21
본보 아카이브로 1983년 1월 15일자에 게재된 본인의 편지를 보고 있는 정영협 목사.
본보 1983년 1월 15일자에 실린 정영협 목사의 편지.
"이곳에 처음 와보니 군인교회도 없거니와 군부대로는 단 한 부의 신문이나 잡지 등 신앙간행물이 우송되어오지 않고 있읍니다. 참으로 심령이 갈급합니다. 기독공보를 통해 우리 신앙인들이 신앙에 힘을 주고 또한 대대군종들의 활동도 도울 수 있도록 신문을 보내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본보 1983년 1월 15일자 '기독공보를 발송해주세요')"

1983년 1월, 본보 사무실로 강원도 영월에서 복무 중인 한 군종병의 편지가 도착했다. 내용은 부대개편 이후 열악해진 환경에서 신앙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군 장병들을 위해 한국기독공보를 발송해달라는 것.

당시 편지를 보낸 정영협 상병은 부대가 개편되면서 부대 전체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게 됐는데, 새로운 주둔지에는 군인교회도 없고 군종장교 편제도 사라져 군종목사도 부대를 떠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 상병은 연대장을 설득해 천막교회를 세우고 신우들과 함께 예배드리며 열악한 상황에도 신앙생활을 이어갔지만, 예하 부대들은 그마저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들이 힘을 얻고 신앙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한국기독공보를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정 상병의 진심어린 편지는 본보 1983년 1월 15일자 신문에 실려 많은 독자들에게 감동을 줬고, 본보는 정 상병의 부대와 그 예하 부대로 신문을 발송했다.

그 이후 정 상병은 어떻게 지냈을까. 본보는 한국기독공보주일을 맞아 편지의 주인공 정영협 목사(대전 대성교회)를 찾았다. 과거 신우들을 위해 펜을 들었던 열정과 패기가 넘치는 20대 청년은 어느덧 개척 32년차 60대 중반의 목회자가 되어있었다.

정 목사는 "벌써 40여년이나 지난 일이라 가물가물하다"면서도 하나씩 과거의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정 목사는 "당시엔 참 막막했다. 교회와 목사님은 없어도 신우들의 신앙생활은 계속돼야 하는데, 군종병이지만 신학교 2학년에 불과했던 내가 신우들의 신앙을 지도하고 양육하기엔 어려움이 많았다"고 회고했다. 군종목사가 없으니 군종병이었던 그가 천막에서 예배를 인도하고 말씀을 전해야 했는데 그 과정에서 많은 부족함을 느꼈다고 한다. 더불어 예하 부대는 더욱 열악한 환경이었지만, 병사였던 그가 예하 부대의 신우들까지 챙길 수는 없어 안타까워만 하던 상황. 그래서 정 목사는 신우들의 신앙생활을 위해 각종 설교자료와 신앙적인 글이 있는 한국기독공보가 절실히 필요했었다며 본보로 편지를 쓰게 됐다고 계기를 밝혔다.

편지를 보낸 이후 매주 신문을 받아보며 정 목사는 신우들을 섬기는데 큰 도움이 됐고 또 좋은 추억들이 많이 남았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한국기독공보를 많은 신우들이 좋아했었다. 그 때 '소망의 소리'라는 코너가 있었는데 군장병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들이 실려 신우들과 재밌게 읽었었다. 그리고 목사님들의 설교도 있어 신우들이 그 설교를 읽고 은혜와 궁금증을 나누며 작은 천막에서 오순도순 신앙생활을 했었다"고 말했다.

정 목사는 이 때 군종병으로서의 경험이 계기가 되어 오늘날까지도 군선교에 관심을 가지고 사역을 이어오고 있다고 한다. 정 목사는 그가 속한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 기독교군종교구 중부지회에서 지회장과 이사장을 역임하며 군장병들을 섬기는 일에 열심을 내고 있다.

정영협 목사는 군종병으로서의 경험이 계기가 되어 오늘날까지 군선교에 관심을 가지고 군장병들을 섬기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22년 기독교군종교구 중부지회 이사장으로 섬길 당시 진행했던 사랑의 온차 전달식.
본보에 대한 기대와 바람을 묻는 질문에 정 목사는 젊은 세대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내는 신문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정 목사는 "과거 우리 신우들이 한국기독공보를 좋아하고 기다렸던 이유는 매주 기대되는 코너가 있었기 때문이다. '소망의 소리'라는 우리 군인들의 이야기가 실린 코너가 있어 그게 참 기다려졌었다"며 "혹자는 '요즘 같은 영상 시대에 어떤 젊은이가 신문을 보겠냐?'고 하지만 그렇지 않다. 젊은 세대는 진솔한 이야기를 찾고 있다. 신문에 그들이 공감할 수 있는, 그들의 이야기를 잘 담아낸다면 젊은 세대에 복음을 전하는 좋은 매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한국기독공보가 젊은 세대의 삶과 신앙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신문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
"당회원·제직들과 한국기독공보 봐요"    교인들 위해 본보 구독하는 교회들    |  2024.04.11 10:42
'한국기독공보주일'은 교단의 '문서선교주일'        |  2024.04.11 15:31
순서노회 남부시찰 교회 100%...한국기독공보 본다     순서노회 남부시찰, 산하 모든 교회에 한국기독공보 구독료 지원    |  2024.04.09 08:31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